'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 오는18일 충주서 개막
'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 오는18일 충주서 개막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1.1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액션영화 발전 기여 감독·배우 등 5개 부문 시상
개막식에서 상영될 무술감독 정두홍의 영화 '흑산도'. / 충북도 제공
개막식에서 상영될 무술감독 정두홍의 영화 '흑산도'.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오는 9월 개막할 국내 최초 국제무예액션영화제의 사전행사로 '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가 오는 18~19일 충주시 호암체육관 등에서 열린다.

국제무예액션프리영화제는 '무예'를 대중에게 쉽고 친숙하게 소개할 수 있도록 기획된 특별프리영화제로, 개막작 1편, 특별상영 1편을 포함한 총 9편의 작품이 무료로 상영된다. 충청북도와 충북지식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한다.

특히 무예·액션영화 발전에 큰 기여를 한 감독가 배우들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시상식을 진행하는 가운데 11일 5개 부문 수상자를 발표했다.

'Legacy of Action Star'에 선정된 배우 유오성. / 충북도 제공
'Legacy of Action Star'에 선정된 배우 유오성. / 충북도 제공
'Legacy of Martial Arts'에 선정된 브루스 칸. / 충북도 제공
'Legacy of Martial Arts'에 선정된 브루스 칸. / 충북도 제공

먼저, 'Legacy of Action Director'에 한국 영화의 암흑기라고 할 수 있는 1970년대에 '돌아온 외다리'(1973년) 등의 작품으로 인기를 끈 국내 액션영화계의 원로 이두용 감독을 선정했다. 또, 'Legacy of Action Star'에는 영화 '친구', '주유소 습격사건' 등 액션영화로 사랑을 받은 배우 유오성씨를 뽑았다.

이외에 'Legacy of Stunt Action'에 정두홍, 'Legacy of Martial Arts'에 브루스 칸, 'New Wave Action Movie'에 영화 마녀를 각 선정했다.

특히 오는 18일 개막식에는 진정한 무예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 '리벤져'의 브루스 칸이 인도의 유명 영화배우인 밀러 칸과 함께 특별초대된다. 또, 무술감독이자 액션배우인 정두홍의 '흑산도'가 프리미어 상영을 통해 관객들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이며, 최신 개봉작인 '언니'를 관람하고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관객과의 대화'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