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선제적 대응
허태정 대전시장,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선제적 대응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1.1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4일 국비 확보를 위해 장기적인 계획과 선제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이날 주간업무회의에서 '2020 국비 확보 전략적 추진 방안' 토론을 주재하면서 "다음 해 국비확보에 주력하던 것에서 탈피해 이후 연도 사업까지 바라보는 연속성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간부 공무원들이 관련 부처와 국회를 자주 찾아가 얼마나 의지를 갖고 구체적 실현 가능성을 설명하느냐에 따라 성공 여부가 결정된다"면서 "지난 해 국비확보 성공을 발판삼아 올해도 실·국장이 모든 현장을 마크해달라"고 말했다.

또 지난 주 확대간부회의에 이어 이날도 기획조정실의 시정 컨트롤타워 역할 강화와 특보 및 자문관의 효율적 활용을 재차 당부했다.

그는 "정책 결정이 보다 시스템적으로 진행되도록 기획조정실이 조정관리 역할을 해 실·국간 협력체계를 갖추자는 것"이라며 "정책자문관과 각 특보는 공직자가 소화하기 어려운 일을 지원하는 자리인 만큼 사전단계부터 잘 활용하라"고 지시했다.

허 시장은 "대전방문의 해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역 독립 운동사를 잘 정립해야 한다"면서 "단재 신채호, 인동장터 만세운동, 3·8민주의거 등 우리 지역의 자랑스러운 활동을 기념하는 한 해를 만들도록 기획하라"고 말했다.

이 밖에 허 시장은 미세먼지 악화에 따른 공직자 대중교통 이용, 겨울 가뭄과 산불예방 대응, 택시요금 인상에 따른 서비스 개선방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