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개수로 센 충북소방
생명을 개수로 센 충북소방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1.1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신동빈 사회·경제부 기자

검찰의 불기소 처분으로 충북소방은 제천화재참사 책임에서 자유로워진 것일까, 아니면 1년여의 시간이 아픔을 잊기에 충분했던 것일까.

지난 14일 충북소방은 '충북, 화재로 인한 인명·재산피해 모두 감소'라는 자료를 발표했다. 내용의 요지는 2017년에는 화재로 인한 사상자가 148명이었는데 작년에는 112명으로 24.3% 줄었다는 것이다. 화재현장에서 소방이 1천865명을 구조했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숫자로만 따지면 소방의 주장이 맞다. 하지만 2017년에는 제천화재참사로 69명(사망 29명·부상 4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상한 일이다. 소방은 이러한 차이가 나는 것이 제천화재참사로 인한 것임을 알고도 이 같은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다. 심지어 2017년 인명피해에 대한 사망·부상자 비율도 이례적으로 쓰지 않았다. 지휘체계에 있는 책임자들은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

사망자 41명을 표기했다면 사람들은 제천화재참사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을 것이다.

해당 내용을 작성한 담당자에게 이러한 사실을 따져 물었다. 한해 인명피해 통계 중 45%가 넘는 수치가 한 사건에서 발생했는데 이 부분을 고려하고 판단해야 되지 않느냐는 것이 질문이었다. 돌아온 답변은 황당함을 넘어 충격적이었다.

신동빈 사회·경제부 기자<br>
신동빈 사회·경제부 기자

"올해 제천에서 발생한 ESS저장시설 화재 피해액이 40억원이 넘는데 이것도 변수로 고려해서 따로 봐야하냐"는 것이다. 경제적 피해액도 이렇게 큰 사건이 있었는데 왜 인명피해만 가지고 그러냐고 되물었다.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충북소방의 핵심인 소방본부에서 이러한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안타까웠다. 1년 전 소방의 미흡한 대응으로 당시 소방본부장이 옷을 벗었다. 이후 소방은 다시는 이 같은 일을 반복하지 않겠다며 쇄신을 약속했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오늘, 소방은 그 책임에서 너무 자유로워진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