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사내 아이디어 벤쳐 창업 지원
SK하이닉스, 사내 아이디어 벤쳐 창업 지원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1.17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SK하이닉스가 '테스트 공정용 칠러(Chiller) 장비 국산화' 등 총 6개 사내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추진한다.

SK하이닉스는 17일 이천본사에서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하이개라지(HiGarage)'의 출범식을 가졌다. '하이개라지'는 사내 아이디어에 창업 기회를 부여하는 프로그램이다.

앞서 하이닉스는 지난해 8월 공모를 진행해 240여건의 아이디어를 접수했다. 이 중 사업 실현 가능성과 사회적 가치 창출 수준을 고려한 6건의 아이디어를 선정해 총 12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선발된 인원들은 사내벤처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기존 소속에서 분리돼 별도의 전담 조직으로 이동하게 된다.

이들은 최대 2년 동안 벤처 창업 전문가들의 컨설팅 등 준비 과정을 거쳐 창업 혹은 SK하이닉스 사내 사업화를 선택하게 될 예정이다.

특히 근무시간 자율제와 절대평가 기준 인사평가를 실시하고 사업화에 실패해도 재입사를 보장하는 등 창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은  "하이개라지는 SK하이닉스가 사업 모델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려는 새로운 시도"라며 "사업화를 성공시켜 그간의 노력들을 결실로 보여달라"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