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설 명절대비 물가안정 특별대책 추진
천안시, 설 명절대비 물가안정 특별대책 추진
  • 송문용 기자
  • 승인 2019.01.20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개 중점관리품목 집중 관리…소비자단체와 물가안정 캠페인 전개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천안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물가인상이 예상되는 성수품 및 개인서비스요금 등 30개 주요품목에 대한 집중관리를 통해 지역물가안정에 힘쓰기로 했다.

시는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기간을 '설 명절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판매가격과 단위가격 표시여부 등에 대해 중점 지도·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사과, 배 등 20개의 성수품과 이·미용료 등 10개 개인서비스요금을 중점관리 대상품목으로 정하고, 가격동향을 점검해 2차례에 걸쳐 물가정보를 시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소비자단체와 연계해 물가안정 캠페인도 펼친다. 22일에는 소비자모임 천안아산지부와, 29일에는 소비자교육중앙회 천안시지회와 터미널, 신부상점가 주변, 중앙시장 일원에서 부당한 가격인상 자제, 착한가격업소 이용하기, 검소하고 알뜰한 차례상 차리기 등 시민을 적극 독려할 예정이다.

현석우 일자리경제과장은 "설 명절 분위기를 틈타 가격을 인상하는 일부 사례가 있는 만큼 지방물가관리품목 등에 대해 예의주시하며 가격조사를 실시하고, 다양한 물가안정시책을 펼쳐 서민생활 안정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