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설명절 연휴 비상진료 체계 가동
청주시, 설명절 연휴 비상진료 체계 가동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1.30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2일부터 2월 6일까지 상황실 운영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 보건소(상당·서원·흥덕·청원)가 2019년도 설 명절 연휴기간 중 시민과 고향을 찾은 귀성객의 의료기관 및 약국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월 2일부터 2월 6일까지 5일 동안 비상진료대책을 수립해 비상진료체계를 본격 가동한다.

권역응급의료센터인 충북대병원을 비롯해 청주의료원, 청주성모병원, 한국병원, 효성병원, 하나병원, 베스티안병원 등 응급의료기관은 24시간 응급실을 정상 운영한다.

또 관내 병의원 255곳, 치과·한의원 12곳, 약국 190곳도 연휴기간에 일자별로 나눠 당직의료기관 및 휴일 지킴이 약국을 지정·운영해 의료기관 및 약국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연휴 당직 의료기관과 휴일 지킴이 약국 안내는 시청과 4개 구청 당직실, 보건소, 충청북도 소방본부(119)에 문의하거나, 시청 홈페이지(http://www.cheongju..go.kr), 및 응급의료정보센터 홈페이지(http://e-gen.or.kr) 등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보건소는 설 연휴기간동안 자체 비상진료 상황실을 운영해 시민들에게 당직 병·의원과 약국정보를 안내하고, 당직 의료기관 진료체계유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