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시각장애인 남·여 '골볼팀' 전국 첫 창단
충남도, 시각장애인 남·여 '골볼팀' 전국 첫 창단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1.3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독·선수 등 9명으로 구성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가 전국 최초로 시각장애인 남·여 골볼실업팀을 창단했다.

도는 3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도 장애인체육회장인 양승조 지사와 유병국 도의회 의장, 백남식 대한장애인골볼협회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시각장애인 남·여 골볼팀 창단식'을 개최했다.

창단식은 경과보고와 골볼 종목 소개 영상 상영, 선수단 입장, 감사패 전달, 단기 전달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골볼은 소리가 나는 공을 상대 팀 골대에 넣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시각장애인만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스포츠다.

민선7기 공약에 따라 창단한 충남 골볼팀은 김진 감독과 남자선수 4명, 여자선수 4명 등 2개팀 9명으로 구성했으며 감독 및 선수 전원은 지난해 12월 공개 모집을 통해 채용했다.

김진 감독은 골볼 남자 국가대표팀 코치를 역임했으며 주장인 홍성욱 선수는 2010년 국가대표로 광저우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 참가해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나머지 7명의 선수들도 대부분 국가대표 출신으로 아시아경기대회와 전국장애인체육대회 등 국내·외 대회에서 입상한 경험이 있다.

양승조 지사는 창단사를 통해 "민선7기 충남도의 목표는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드는 것으로 이를 바탕으로 도민 누구나 '여유와 활기가 넘치는 충남'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도에서는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 시각장애인 남여 골볼팀 창단에 심혈을 기울여 이번에 팀 창단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고 소개했다.

또 "그동안에는 창단을 위해 노력해왔다면 이제는 골볼팀을 하루속히 안정화시켜 최고의 '원팀'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 선수들에게 맞는 훈련 시스템과 아낌없는 지원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골볼팀 창단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차별이 없는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의미 있는 출발점"이라며 "골볼팀 선수단 한 분 한 분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바탕으로 자신과 충남 체육의 명예를 드높이고,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드는 길을 향해 더욱 힘차게 나아가길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