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준비 순항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준비 순항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1.3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초청 자문회의 개최
스포츠, 문화, 관광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생생한 목소리 청취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심볼 / 충북도 제공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심볼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 준비가 순항하고 있다.

숙박시설 등의 확보를 마무리한 조직위원회는 31일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대회 성공개최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올해 대회는 충주체육관 등 6개 경기장에서 오는 8월30일부터 9월6일까지 8일간 100여개국 4천여명의 선수가 각국의 명예를 걸고 전통 무예의 자웅을 겨룬다.

이날 열린 자문회의에는 서울대, 공군사관학교, 서원대, 청주대, 국방대 안전보장대학원 관련학과 교수는 물론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국제스포츠전략위원회,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한국관광공사,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전통무예십팔기보존회, 충북문화재단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 14명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이날 회의에서 세계무예마스터십을 통해 무예 종주국들의 교류와 화합을 이끌고 국제 스포츠계 주요인사들을 직접 초청하는 등의 노력은 지방정부 공공외교의 모범적 사례로 꼽았다.

또 평창에 이어 남북 스포츠 교류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하면서도 우수 선수 참여가 대회 성공의 핵심이라는 충고도 잊지 않았다.

특히 제1회 대회에서 나타난 문제점들을 정확히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해 국제대회로서 손색이 없는 대회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충북이 보유한 무예 자산과 관련 산업의 선점효과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킨다면 국가와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고, 이를 위해 많은 국가들이 유치경쟁을 벌이는 진정한 국제대회로 성장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조직위 관계자는 "이번 자문회의는 무예마스터십의 의미와 정체성을 확립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면서 "회의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들은 대회 준비기간 동안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대회가 200여일 남았지만 바로 내일이 대회라는 각오로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