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7개 중고교 메이커교육 학교로 선정
대전시교육청, 7개 중고교 메이커교육 학교로 선정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1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복수고, 이문고 등 7개교를 메이커교육 신규 선도학교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신규 선도학교는 ▶대전중앙초등학교 ▶진잠초등학교 ▶송촌중학교 ▶외삼중학교 ▶둔산중학교 ▶복수고등학교 ▶이문고등학교 등이다.

이들 학교에는 올해 총 2억8천만원이 지원된다.

대전교육청은 지난해 선정된 선도학교 6개교에도 메이커교육 운영비를 계속 지원한다.

메이커 교육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함께 실제 무언가를 만드는 과정을 통해 과학 ·기술 ·공학 ·예 ·수학 등 제반 이론을 통합적으로 학습하는 것(STEAM)을 목표로 한다.

시교육청 고유빈 정보과장은 "메이커교육 선도학교가 확대 운영되고, 지역별로 고르게 분포된 만큼 지역사회의 메이커교육 문화 확산과 안정적인 교육환경 구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