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행복과 동고동락(同苦同樂)
100세 행복과 동고동락(同苦同樂)
  • 나경화 기자
  • 승인 2019.02.1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나경화 논산주재

대한민국 인구는 작년 말 기준, 5천164만 명이다. 이 중 65세 이상은 738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14.29%를 차지하고 있다. 유엔은 만 65세 이상을 고령인구로 잡고, 그 비율이 7%를 넘으면 '고령화사회', 14%를 넘으면 '고령사회' 그리고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하고 있다.

한국은 새천년 들어서 고령화사회로 진입한 지 17년 만인 2017년에 고령사회로 들어섰다.

논산시의 경우는 작년 말 기준으로 12만 4천298명의 논산시민 중 65세 이상 노인의 수는 무려 2만9천161명으로 23.46%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논산시민 네 명 중에서 한 명은 노인으로, 논산은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해 있는 상태이다.이에 따라 논산시는 '100세행복과'라는 노인 전담부서를 만들어 동고동락(同苦同樂) 등 노인들을 위한 각종 시책들을 그동안 꾸준히 펼쳐 나가고 있다.

걱정스러운 것은 올해부터 충남도의 행복경로당 사업이 일몰되어 15개 행복경로당의 식사비 및 일자리 예산이 편성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황명선 시장은 자체 추경예산 3억 원을 세워서라도 3월부터 행복경로당 사업을 재개하도록, 노인정책에 대한 줄기차고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

한국은 2017년 합계출산율이 1.06명으로 OECD 회원국 가운데 꼴찌를 기록하고 있다.

나경화 충남 논산주재
나경화 충남 논산주재

이대로 가다가는 2100년에 한국 인구가 3천700만 명 수준으로 떨어지는 게 기정사실시 되고 있다. 이제 필연적으로 노인의 시대가 다가왔다. 아이들이 태어나지 않는 만큼 살아남은 노인네들이 그 빈자리를 메워야 한다.

얼굴의 주름은 보톡스, 필러로 감출 수 있다 해도 정신의 주름은 감추기 힘들다. 타인에게만 엄격하고 자신에게는 한없이 관대해지는 늙음은 언젠가 누구에게나 찾아오게 돼 있다. 늙는다는 것은 누구의 잘못도 아니다. 자연의 법칙이요 순리이다.

고령사회에서 노인의 사회적 역할은 묻지 않을 수 없다. 세월이 가니 늙는다고 믿는 '노인'으로 살 것인가. 아니면 자신을 가꾸고 남을 배려하는 존경받는 '어르신'으로살아갈 것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