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방위적 내·수사 전환
경찰,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방위적 내·수사 전환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2.1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수대, 회사자금 유용 의혹 김형근 사장 내사 중
수억원 건넨 통신업체 직원 구속
충북 음성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경. / 중부매일DB
충북 음성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경.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속보= 경찰이 충북 음성혁신도시내 위치한 한국가스안전공사 비리 의혹 내·수사를 전방위적으로 하고 있어 그 결과가 주목된다.

충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대장 최용규)는 18일 회사 자금을 부정하게 사용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에 대해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사장은 한국가스안전공사 노조로부터 공사가 조성한 사회공헌자금 3억5천여 만원 중 일부를 지출 명목과 다르게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사장이 지난 총선 때 출마하려던 청주지역에도 상당수 금액이 지원됐다는 의혹도 있어 사실 확인에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관련 자료를 지난해 넘겨받아 적법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김 사장은 노조의 의혹 제기에 대해 "정치적 용도로 사용한 적은 없다"고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9대 충북도의회 전반기 의장을 역임했다.

충북경찰청 광역수사대(대장 오은수)는 이날 한국가스안전공사 통신설비사업 계약을 따내기 위해 수억원의 돈을 건넨 혐의(뇌물공여)로 모 통신업체 직원 A(52)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가스안전공사 본청 통신설비 사업자·유지보수 업체 선정을 대가로 가스안전공사 간부 직원 B씨에게 수억원의 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십수년간 수의계약을 따낸 뒤 공개입찰로 전환된 후에도 지속적으로 금품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소속된 통신업체로부터 하도급을 받아 공사를 진행한 다른 통신업체 직원 2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에게 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입건된 가스안전공사 간부 직원 B씨는 경찰의 조사가 시작된 뒤 필리핀 해외로 도주했다.

가스안전공사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경찰은 수차례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의혹이 있는 가스안전공사 간부 직원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렸다"며 "피의자 신병이 확보되는대로 경찰서로 압송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