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 개각 전에 발급해야"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 개각 전에 발급해야"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2.1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항공·관광산업 육성 범도민추진위, 정부 여당에 건의문 전달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충북 항공·관광산업 육성 범도민추진위원회(이하 범도민추진위)는 19일 "국가균형발전의 강력한 추진과 청주국제공항의 중부권 거점공항 육성이라는 대선공약 이행차원에서라도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를 개각 전에 꼭 발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범도민추진위는 이날 정부 여당에 전달한 건의문에서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발급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물론이고 충청권 지방의회, 상공회의소, 시민사회단체, 대학 등으로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범도민추진위는 특히 "정부는 지난 2017년 과당경쟁을 이유로 한차례 면허신청을 반려해 (충청민의) 커다란 실망을 안겨준데 이어, 아직까지 면허발급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개각 이후로 (면허 발급) 결정이 미뤄져 더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는 매우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했다.'

범도민추진위는 "이에 충북도민을 비롯한 충청인들의 인내가 한계에 이르고 있다. 정부 여당이 나서 대선공약대로 국가균형발전을 강력히 추진해 청주국제공항을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개각 전에 신속히 청주공항 거점 항공사의 면허를 반드시 발급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재차 촉구했다.

범도민추진위는 그러면서 "우리는 정부 여당의 노력으로 청주공항 거점항공사의 면허가 발급되면 국가와 지역이 겪고 있는 많은 어려움과 염원들이 한꺼번에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청주공항의 국제노선 확대는 물론이고 지역대학들과 연계한 지속가능한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범도민추진위는 또 "지방공항 활성화를 통한 공항경제권 조성 및 항공산업 육성과 저렴한 항공료에 따른 소비자(국민) 혜택, 국내 기업들의 수출입 육상물류비용 절감도 가능할 것"이라며 "아울러 청주국제공항 개항 이후 염원해온 공항활성화 및 항공산업 육성 숙원사업 해결 등 지역 발전을 뛰어넘어 국가경제성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도 했다.

범도민추진위는 이와 함께 "이번 심사에서는 지난 2017년과 달리 기존 항공사들을 관점인 공급자 위주의 시각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즉, 수요자인 소비자, 기업 등 국민들이 새롭게 누리게 될 편익과 경제효과, 일자리 창출·지역산업 육성 및 혁신, 지역 숙원사업 해결 등의 효과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