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충북본부, 농지은행 사업비 588억원 투입
농어촌공사 충북본부, 농지은행 사업비 588억원 투입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2.2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는 올해 농지은행사업에 전년 대비 110억원 증액된 588억원을 투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농지은행사업은 맞춤형 농지지원사업에 315억원, 경영회생사업 189억원, 농지연금사업 70억원, 경영이양직불사업 14억원 등이다.

특히 농지연금사업의 경우 올해 신규 가입자부터 월 연금액이 최대 20.6%까지 증액될 것으로 예상돼 신규 가입자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월 지급금 산정기준인 감정평가액 반영률이 현행 80%에서 90%로 상향되고 기대이율과 기대수명 등 기초변수를 조정해 연금액을 더 지급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아울러 청년창업농과 2030세대 등 젊은 농업인은 농지를 우선적으로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안정적으로 영농에 정착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방침이다.

한오현 본부장은 "고객 맞춤형 농지은행사업 추진을 통해 농업인의 자립기반 확충과 안정적인 농업경영을 돕고, 은퇴 후에도 걱정없이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농업인들께 다양한 농지은행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