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인도 모두에 특별한 해…관계 발전 좋은 계기"
문 대통령 "한·인도 모두에 특별한 해…관계 발전 좋은 계기"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2.22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국빈 방문을 통해 양국 관계가 친구와 같은 아주 특별한 관계로 더욱더 빠르게 발전해 나가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열린 한·인도 소인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올해는 한·인도 두 나라 모두에 특별한 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인도로서는 위대한 정치인 마하트마 간디의 탄생 150주년 되는 해이고, 한국으로서는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되는 해"라며 두 나라 사이의 공통점을 부각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의 국빈방한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특히 모디 총리가 올해 첫 해외 순방으로 한국을 방문해줬고, 한국으로서도 첫번째 맞이하는 국빈 방문이어서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주 잠무 카슈미르 테러로 무고한 인도 주민이 희생을 당하신 데 대해서 다시 한 번 깊은 위로와 애도를 표한다"며 "테러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윤리적, 반문명적인 범죄행위로, 한국 정부는 테러 근절 위해 인도 및 세계 각국과 함께 끝까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인도 국빈 방문 이후에 두 나라 간 우호협력 관계가 더욱 폭넓게 발전하는 데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히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인도 정부와 총리님이 일관되게 지지해주신 데 대해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총리님의 취임 이후에 총리님의 탁월한 지도력으로 인도가 매년 연평균 7%대 높은 경제성장을 이루고 있고, 또 국력과 국제적 위상이 빠르게 높아지는 데 대해 축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모디 총리는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이 인도를 국빈방문한 후 인도·한국 양국 관계가 새 관계에 접어들었다. 새 차원으로 격상됐다"며 "이는 문 대통령의 리더십 덕"이라고 언급했다.

모디 총리는 전날 간디 흉상 제막식에 문 대통령 내외가 함께 참석한 것을 언급하며 "올해 '간디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는 것을 시작한 게 의미있다고 생각한다"며 "어제와 같은 행사로 두 나라 간 인적교류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마련됐다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대사에 있어서 가장 큰 평화의 상징이라 할 간디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고 인도가 서울평화상을 수상한 것 자체가 저희에게 큰 영광"이라며 "이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대통령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임정기/서울 @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