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석 김문태의 동심화 - 별바다
멍석 김문태의 동심화 - 별바다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2.2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바다 / 김정오

졸졸 소리나는 물가에
누워본다
한 낮의 출렁이는 물결처럼
별빛이 출렁인다
반짝이는 어둠의 조각들은
저마다 밤을 노래한다
검은 바람이 흐른다
검은 구름이 떠간다
새까만 밤이 되면
하늘은 바다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