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친일은 반성해야 할···독립운동은 예우받아야 할 일"
문 대통령 "친일은 반성해야 할···독립운동은 예우받아야 할 일"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3.01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절 100주년 기념식서 "통일 먼 곳에 있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이제 새로운 100년은 과거와 질적으로 다른 100년이 될 것"이라며 "신 한반도 체제로 담대하게 전환해 통일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신 한반도 체제는 우리가 주도하는 100년의 질서이다.대립과 갈등을 끝낸 새로운 평화협력공동체이자 이념과 진영의 시대를 끝낸 새로운 경제협력공동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갖게 된 한반도 평화의 봄은 남이 만들어 준 것이 아니다. 우리 스스로, 국민의 힘으로 만들어낸 결과"라며 "통일도 먼 곳에 있지 않다. 차이를 인정하며 마음을 통합하고, 호혜적 관계를 만들면 그것이 바로 통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평화경제' 시대를 열어나가겠다"고 밝히고 "금강산 관광과 개성 공단의 재개 방안도 미국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가 진전되면 남북 간 경제공동위원회를 구성해 모두가 혜택을 누리는 경제적 성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관계 발전이 북미관계의 정상화와 북일관계 정상화로 연결되고, 동북아 지역의 새로운 평화안보 질서로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반도 종단철도가 완성되면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의 실현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그것은 에너지공동체와 경제공동체로 발전하고, 미국을 포함한 다자평화안보체제를 굳건히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친일 잔재 청산은 너무도 오래 미뤄둔 숙제다. 잘못된 과거를 성찰할 때 우리는 함께 미래를 향해갈 수 있다"며 "친일은 반성해야 할 일이고, 독립운동은 예우받아야 할 일이라는 가장 단순한 가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산해야 할 대표적인 친일 잔재로 '빨갱이'라는 표현을 들면서 "우리 마음에 그어진 '38선은 우리 안을 갈라놓은 이념의 적대를 지워질 것"이라며 "서로에 대한 혐오와 증오를 버릴 때 내면의 광복은 완성된다"고 역설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신 한반도 체제'에 대해 "과거-현재-미래라는 서사적 차원에서 '친일'이라는 과거를 극복하고, 현재 한반도 평화를 추구하며, 미래 통일을 지향하자는 메시지가 3·1절 기념사를 이루고 있다"며 "그 안에 국민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한 도구로서 '신 한반도 체제'를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