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추경예산 3366억 편성
대전시, 추경예산 3366억 편성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3.0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기정예산액 대비 3366억 원 증액된 5조905억 원 규모의 예산안을 편성, 5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예산안은 일반회계가 기정예산 3조8455억 원 보다 3177억 원(8.3%) 증액된 4조1632억 원이다. 특별회계는 189억 원(2.1%) 증액된 9273억 원이다.

일반회계 세입재원은 정부의 재정분권 추진에 따른 지방소비세 4% 인상분 1025억, 지방교부세 증가분 및 정부의 일자리 창출 국고보조금 등 3177억 원 규모다.

시는 금회 추경은 경기 침체 및 고용감소 우려 등에 적극대응을 위한 관련 사업발굴에 중점을 두었다. 또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생활 SOC 사업 등 국비사업을 적극반영 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재정 투자에 우선했다.

정부의 국비지원 사업으로 ▶지역특화 청년인재 채용기업 276명 ▶고용우수기업 등 청년 채용 35명, ▶컨텍센터 경력단절여성 신규 채용 30명, ▶어린이집 행정회계 보육 보조인력 221명, ▶대전형 코업 청년 뉴리더 양성사업 600여 명 등 총 1806명의 고용을 위해 96억 원(기정 317억 원)을 추가 반영했다.

생활 SOC 사업으로 추가 확보된 도시재생뉴딜사업 38억 원(기정 296억 원)과 대전역세권 재정비 촉진사업 70억 원(기정 196억 원)을 반영했다.

서민생활안정을 위해 자활근로사업 지원 18억 원, 장애인 활동비 지원 20억 원, 아동수당 80억 원을 추가 지원하고 치매예방 및 환자 돌봄사업으로 시립제1노인병원에 40억 원을 들여 120병상을 증축할 계획이다.

또 전년도 국비 추가 확보된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건설 160억 원과 경부고속도로 회덕IC 건설 설계비 1억 원을 반영했다.

이 밖에 공공어린이 재활병원 건립비 130억 원, 중고 입학생 교복지원 45억 원을 신규 반영한다.

도시철도 2호선 '트램건설' 예타 면제가 확정됨에 따라, 트램운영 계획 수립 및 도로영향분석 용역 10억 원과 서대전육교 지하화 타당성 조사에 2억 원을 반영키로 했다.

시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은 경기침체 및 고용안정에 대응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 확충과 서민생활 및 지역경제 활성화의 재정 운용에 방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이번 예산안은 오는 3월 22일부터 열리는 시의회 제 242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4월 10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