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천안병원, 충청권 최단기 최다 간이식 수술 집도
순천향대 천안병원, 충청권 최단기 최다 간이식 수술 집도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3.0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간이식팀의 정해일, 배상호, 권순하 교수. 순천향대병원
(왼쪽부터)간이식팀의 정해일, 배상호, 권순하 교수. 순천향대병원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이문수)은 지난 2년간 대전·충청권 최단기 최다의 간이식 수술을 시행했다고 6일 밝혔다.

순천향대병원 외과 간이식팀(배상호·정해일·권순하)은 2016년 10월 25일 알콜성 간경화 환자를 대상으로 첫 간이식 수술을 시작한 이래 2018년 10월까지 만 2년간 20건의 간이식 수술을 했다.

간이식을 받은 환자들은 알콜성 간경화 환자가 1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B형 바이러스성 간암 환자가 4명, 전격성 간부전과 B형 간경화 환자가 각각 2명이었다.

간이식 수술은 모두 기증자에 의한 '생체 간이식'이 아닌, 뇌사자의 간을 통째로 옮기는 '뇌사자 전간이식'으로 진행됐다.

간이식팀을 이끌고 있는 배상호 교수는 "간이식은 전신에 영향을 미쳐 회복에 어려움이 많고, 공여자와 수혜자의 이식 조건이 모두 맞아야 되는 까다롭고 세밀한 수술"이라며, "지역의 더 많은 환자들에게 더 좋은 수술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연구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