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7개 부처 개각 단행
문재인 대통령, 7개 부처 개각 단행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3.10 14: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정안전부 장관에 진영(69),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박영선(59) 더불어민주당 의원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조동호(63)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를 각각 발탁했다.

또 통일부 장관에 김연철(55) 통일연구원장,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박양우(61) 중앙대 예술대학원 예술경영학과 교수, 국토교통부 장관에 최정호(61) 전라북도 前 정무부지사, 해양수산부 장관에 문성혁(61) 세계해사대학(WMU) 교수 등을 지명했다.

이번 인사는 내년 4월 국회의원 총선에 출마키 위해 그만두는 행안부(김부겸), 해양수산부(김영춘), 국토교통부(김현미), 문체부(도종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유영민) 등 장관들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단행된 것으로 해석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개각은 문재인 정부의 중반기를 맞아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런 성과를 위해서는 능력이 검증된 인사를 발탁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2명의 차관급 인사도 함께 단행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는 이의경 성균관대학교 현 제약산업학과 교수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장에는 최기주 현 국토교통부 버스산업발전협의회 회장을 각각 임명했다.

한편, 이들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을 겨냥, 사실에 바탕을 둔 인사 검증을 요구하는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원칙없는 인사라며 송곳 검증을 예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정훈 2019-03-10 18:11:25
개각후 18개부처 장관 출신대학 분포;
서울대 5, 성균관대 4, 연세대 2, 고려대, 한양대, 중앙대, 경희대, 전남대, 단국대, 공사, 한국해양대 각1명
SS대(서울대, 성균관대) 출신이 전체의 50%를 차지하네요. 또 다시 태평성대....
중앙일보 대학평가, QS세계대학평가 등에서 국내 종합대학 중, 서울대에 이어서 서열 2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