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관광두레 신규 지역 '괴산군' 선정
2019 관광두레 신규 지역 '괴산군' 선정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3.1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주민 중심의 지속 가능한 관광사업체 육성 추진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공동 추진하는 '2019년 관광두레' 신규 사업 대상지로 충북 괴산군이 최종 선정됐다.

관광두레사업은 '우리 지역 관광의 문제를 주민 스스로, 함께 해결해보자'는 목표로 지난 2013년에 시작돼 지역 주민이 직접 숙박, 식음, 여행, 체험 등의 분야에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따라서 대상지역으로 선정되면 지역 활동가인 관광두레 피디(PD)에게 관광분야의 다양한 주민사업체를 발굴하고 육성할 수 있도록 활동비과 관련 교육이 지원된다.

또 주민사업체는 창업 멘토링, 상품 판로개척과 홍보를 지원하는 등 사업 지역별로 최대 5년간, 6억원 내외의 예산이 지원된다.

이와 관련, 충북도 관계자는 14일 "관광두레사업의 활력소가 될 관광두레PD가 선정돼 지속 가능한 관광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라며 "다양한 현장 경험과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주민사업체를 육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이번 2019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과 관광두레피디(PD) 모집은 전국 지자체 62개, 후보자 총 115명이 지원한 가운데 9.5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충북 괴산군을 비롯해 대전 대덕구, 경기 안산, 안성, 파주, 강원 정선, 충남 태안, 전북 순창, 전남 광양, 경북 경주, 영주, 경남 산청 등 12개 기초정부가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