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년취업희망카드 운영
대전시, 청년취업희망카드 운영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3.1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미취업 청년들에게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청년취업희망카드를 운영한다.

시는 미취업 청년 2500명을 선발해 월 50만 원씩 최대 6개월 간 취·창업 등 구직활동에 필요한 경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대전에서 6개월 이상 거주하고 있는 만 18세~ 34세 청년이다. 최종학교 졸업·중퇴 후 2년이 경과했거나 대학과 대학원 졸업학년 재학생, 가구 중위소득 150% 미만 이어야 한다.

지원금은 포인트로 지급된다. 학원수강료와 도서구입비와 시험응시료, 면접활동비 항목 외에도 식비, 교통비 등 간접비까지 사용할 수 있다.

내달 1일부터 10일까지 대전청년취업희망카드 홈페이지에 신청을 한 뒤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시 청년정책과나 대전경제통상진흥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시 최명진 청년정책과장은 "정부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미취업 청년에게 실질적인 혜택뿐만 아니라 정서적 안정감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청년취업률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