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건강전도사 이정의 씨의 특별한 재능기부
영동군, 건강전도사 이정의 씨의 특별한 재능기부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3.1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의씨가 영동군보건소 재활센터에서  기공체조 재는기부를 하고 있다. / 영동군
이정의씨가 영동군보건소 재활센터에서 기공체조 재는기부를 하고 있다. / 영동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보건소가 운영 중인 재활센터 프로그램 중 '장애인기공체조교실'에서 자신이 가진 재능을 활용해 지역사회와 따뜻한 교감을 나누는 이가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국조전에서 운동을 통해 건강을 되찾은 후 시간을 내어 장애인들을 위한 나눔 봉사를 실천하고 있는 이정의(여·54씨.

보건계열에서 일해 본 경험이 있는 이 씨는 작년 봄 자신이 습득한 재능으로 지역사회에 환원할 수 있다는 생각에 군 보건소에 재능 기부 의사를 전했다.

군은 이 씨의 노력과 의지에 호응해 지난해 1월부터 1년 넘게 프로그램을 개설하여 군민들의 건강을 살피고 있다.

매월 셋째주 월요일 영동군보건소 재활센터는 열기와 활력으로 가득차고 이 씨는 수강생들과 교감하며 매 시간마다 열정을 다해 재활치료를 돕고 있다.

매월 1회, 1시간 정도의 시간을 프로그램에 할애하지만, 군에서 지급되는 한 푼의 수당도 일절 사양하고 있다.

군 보건소에서는 교통비 등 실비에 소요되는 금액을 자원봉사 활동보상금으로 지급하려 했지만 이 씨의 고집을 꺾지 못했다.

이정의 씨는 "운동을 통해 느낀 건강의 소중함을 많은 이들에게 베풀 수 있어 뿌듯하다"며 "제가 가진 작은 재주가 몸이 불편하신 분들의 생활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시간이 허락되는 한 많은 군민들과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장애인기공체조교실은 매월 1회로는 부족함을 느껴 확대운영방안을 협의 중이며 영동군보건소 재활센터에서 3명의 전문 보건인력과 함께 장애인 운동교실, 유원대학교 자원봉사교실, 재활전문의 진료, 장애인 인식개선과 2차 장애예방을 위한 건강교실, 중증장애인 자조모임 등을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