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체불에 더는 못살겠다" 충북도교육청 점거 농성
"임금 체불에 더는 못살겠다" 충북도교육청 점거 농성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3.2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재초 신축공사 근로자 20명 김병우 교육감 면담 요구
청주시 단재초등학교 신축 공사 현장 근로자들이 25일 도교육청 2층 교육감실 앞 복도에서 체불임금 해결을 요구하며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 김용수
청주시 단재초등학교 신축 공사 현장 근로자들이 25일 도교육청 2층 교육감실 앞 복도에서 체불임금 해결을 요구하며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청주 단재초등학교 신축 공사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이 체불임금 해결을 요구하며 충북도교육청을 점거하고 농성에 들어갔다.

단재초 신축 공사 현장 근로자 20여 명은 25일 오전부터 도교육청 2층 교육감실 앞 복도를 점거하고, 김병우 교육감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체불임금 해결을 위해 교육감 면담을 수차례 요구했으나 한 번도 만나주지 않아 점검 농성에 이르게 됐다"며 "공사 발주처인 교육청은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책임을 지고 임금해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교육청 담당 부서는 체불임금의 50%를 지급하고, 나머지는 공탁을 건다고 약속하고선 지키지 않고 있다"며 "지급을 미루는 하루하루가 희망 고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주 방서지구에서 2017년 10월 착공한 단재초는 유치원 5학급, 특수 1학급을 포함해 총 43학급 규모로 올해 3월 1일 개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법정관리 업체인 건설사 1곳이 원도급사로 참여하게 되면서 자재비와 장비 대여료, 임금 등의 체납으로 공사 중단이 반복됐다. 현재 공동도급 건설사가 전체 공사를 맡아 이어가고 있으며 단재초의 정상적인 개교는 5월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도교육청 점거 농성 중인 근로자들이 받지 못한 임금 1억1천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원도급 건설사와 하도급 업체에 체불임금 해결을 요구하는 한편 보증서를 발급하지 않은 하도급 업체에 대해서는 관계 기관에 행정처분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