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 소각장 의혹 명명백백 밝혀져야
오창 소각장 의혹 명명백백 밝혀져야
  • 중부매일
  • 승인 2019.03.2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청주시 오창읍 주민들이 16일 오창플라자 앞 광장에서 '오창읍 폐기물 소각장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 신동빈<br>
청주시 오창읍 주민들이 16일 오창플라자 앞 광장에서 '오창읍 폐기물 소각장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 신동빈<br>

이번 겨울을 '공기질 재앙'으로 만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청주권내 폐기물 소각장 문제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청주 북부 오창읍에 새로 폐기물 소각장 건립이 추진되면서 인근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과 함께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청주권은 지금도 소각장 시설의 밀집으로 인해 '소각장 공화국'이란 오명속에 각종 문제 제기가 거듭되는 상황이어서 추가 설치가 진행될 경우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가 지역 최대 현안으로 떠오르는 것은 시간문제다.

청주권의 소각시설은 공공소각장이나 자가처리업 사설 소각장을 제외하더라도 외부에서 폐기물을 받아 태우는 민간폐기물 중간처분업 소각업체만 현재 운영중인 곳이 6개에 이른다. 이들이 처리하는 양은 하루 1천448톤(2016년 기준)으로 전국 소각용량(7천970톤)의 18%에 달한다. 청주시의 면적이 전국대비 1%에 못미치니 면적대비로 따져도 18배가 넘는 초밀집지역인 셈이다. 게다가 이들외에도 흥덕구와 북이면 등 업체 2곳이 이미 허가를 받았고, 북이면의 또 다른 업체가 증설을 신청하는 등 오창 신설업체를 비롯해 소각시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상황이다.

이같은 소각장 시설에다 현재 12곳에서 2배 가량 늘어날 예정인 청주권 산업단지의 오염물질 배출이 더해지면 청주는 그야말로 '최악의 대기오염 도시'라는 낙인을 피할수 없게 된다. 이런 와중에 소각장이 더 늘어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창의 인근마을 등 지역여론이 들끓고 있는 것이다. 오래전부터 청정(淸淨)을 자랑했던 청주(淸州)가 그 이름값은 커녕, 대기오염의 덫에 걸린 꼴인데 지난 겨울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미세먼지에 뒤덮여 신음했던 청주시민들로서는 우려할 수 밖에 없는 지경인 것이다.

더구나 오창 소각장 업체의 사업추진 과정에서 금품살포, 관련절차 졸속 처리, 퇴직공직자 편법 취업 등의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폐기물 소각장의 현실이 도마위에 오르게 된 것이다. 특히 이 업체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에서 대기·수질·토양오염은 물론 인근주민의 건강영향 등 '불가피한 환경 영향'이 명확하게 드러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동안의 논란이 의혹으로 확산되기에 이르렀다. 따라서 제기된 관련 의혹들은 그 진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하며, 이를 계기로 청주권 소각장 문제의 새로운 전환점이 요구되는 것이다.

청주권 소각장 문제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져야 할 부분은 소각장으로 인한 피해 발생이다. 최근 북이면 지역주민의 발암실태는 상식의 범위를 벗어나 있어 환경부 등 관련부처의 역학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청주시도 소각장 전반에 걸쳐 이전과는 다른 잣대와 대응을 준비해야 한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지역민 모두가 이를 내 일로 생각하는 것이다.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권의 '면 세우기'나 '면피용'이 아닌 이제는 실생활을 바탕으로 한 지적과 노력이 필요하다. 문제가 불거진지 10년이 지나서야 이 문제가 공론화되고 있다는 점은 우리가 얼마나 무지하고, 안일했는가 반성하게 만든다. 이제라도 드러난 의혹을 하나씩 밝혀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