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선 고속화,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조기 시행돼야"
"충북선 고속화,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조기 시행돼야"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3.27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희 박사 27일 "철도는 육상교통과 연계 중요" 주장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정책토론회서 예타면제 과제모색
27일 청원구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제4차 정책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이 예타면제사업의 후속과제에 대해 의견을 말하고 있다. / 김미정
27일 청원구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제4차 정책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이 예타면제사업의 후속과제에 대해 의견을 말하고 있다. / 김미정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선(청주공항~제천 봉양) 철도 고속화 사업의 예타면제 선정 후속과제로 천안~청주국제공항간 복선전철사업 조기 시행, 청주국제공항~제천(봉양 중앙선 연결선)간 사업 조기 추진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원광희 충북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27일 청원구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제4차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예타면제사업)가 충북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열린 이날 정책토론회에서 원 박사는 "철도는 육상교통과 연계가 되지 않으면 단순 '통과' 기능에 그치기 때문에 후속작업을 많이 해야 지역에 효과로 이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박사는 이어 "충북선 고속화를 통해 목포~오송(충북선)~원주~강릉이 5시간 35분에서 3시간30분으로 단축돼 전국 1일 생활권이 실현돼 충북의 중심성이 강화되고 정차역 도시의 역세권 개발, 강호축 개발의 중심축으로 균형발전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파급효과 분석에서는 충북 관련 예타면제 사업(6개)으로 충북에 15조8천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0만8천명의 취업유발효과가 기대되며, 충북으로의 인구유입은 2만5천명, 예타면제사업 건설에 따른 충북의 조세 수입은 322억8천만원으로 추정된다고 진단했다.

이어진 지정토론에서 이창희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은 "현 정부 임기 내인 2022년 5월까지 착공해 2026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계획을 밝힌뒤 "장기적 선결과제로는 오송역 활성화를 위해 철도클러스터 조성을 검토중이고, 충북선 철도 종합건설계획을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제4차 철도망 구축사업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국장은 이어 "정부와 지자체, 기초지자체간 갈등을 빚으면 정부의 사업추진 우선순위가 늦어진다"며 주민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는 '제천패싱 논란'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박병호 충북대 도시공학과 명예교수는 "충북경제에의 파급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오송연결선, 공항지하역의 건설, 오송역세권 개발과 광역신수도권 교통청 신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백종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 대외협력실장은 "이번 예타면제사업은 전국 23개소에 24조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형국책사업으로서 현행 입찰제도상 전국 지역건설사들의 참여가 어렵기 때문에 지역의 경기부양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예타면제특별법(가칭)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