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과기부 장관후보자 낙마
국토부·과기부 장관후보자 낙마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3.3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조동호 과기정통장관 후보 지명철회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자녀 호화 유학 논란, 허위 출장 의혹 등이 제기된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했다.

또 다주택 보유 등 부동산 투기 의혹과 편법 증여 논란을 일으킨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자진 사퇴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 통해 "청문회 과정에서 조 장관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문 대통령은 오늘 조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지난 27일 국회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으로부터 국가 연구개발(R&D) 비용 횡령 의혹을비롯, 자녀 호화 유학, 허위 출장 의혹, 실적 없는 무선 충전 전기차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특히 조 후보자는 해적 학술단체로 꼽히는 인도계 학술단체 오믹스(OMICS International)와 관련된 학회에 2017년 12월2일부터 9일까지 참석한 게 지명 철회의 결정적인요인으로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최정호 후보자는 이날 서면을 통해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서 사퇴한다.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최 후보자는 행시 28회 출신으로 국토부에서 2차관, 기획조정실장, 항공정책실장 등을 두루 역임한 국토교통 전문가로 지난 2017년 전북 정무부지사로 자리를 옮겼다가 이번에 장관 후보자로 지명받았다.

그러나 장관 지명 뒤 살던 집을 딸 부부에게 증여하면서 증여세(6000만 원)를 내지 않았다는 의혹과 세종시에 펜트하우스급 복층 아파트(155.87㎡) 분양권과 서울잠실 재건축 아파트 '갭 투자' 논란 등 국회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문제가 국민 눈 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부담을 무겁게 받아드인 것으로 해석된다.

윤 수석은 "청와대는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 7대 배제 기준을 적용하고 준수했지만,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를 지명 철회한 것은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윤 수석은 나머지 5명 후보자는 현재로서는 지명철회나 사퇴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