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청 복싱선수 3명, 태극마크 단다
충주시청 복싱선수 3명, 태극마크 단다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4.0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청 직장운동경기부 복싱팀이 2019년 복싱국가대표 최종선발전에서 우승해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게됐다.

시에 따르면 김인규(-52kg급), 이예찬(-57kg급), 박초롱(여·-75kg급) 3명이 지난달 29일 서울시립대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복싱국가대표 최종선발전에서 우승했다.

이들은 오는 17일부터 28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시아 선수권대회 출전권을 획득하며 국내 체급 최강자로 입지를 굳혔다,

아시아복싱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면 2020도쿄 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지고 체급별 우승자가 없을 경우, 국내에서 별도의 선발전이 치러진다.

이번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는 13체급(남자 8, 여자 5)의 국가대표를 선발했다.

선발전 결과 대전시체육회 한국체대가 각 2체급을, 보령시청과 상무, 인천시체육회, 남해군청, 울산시체육회, 수원시청은 각 1체급씩을 배출했으며, 충주시청이 가장 많은 3체급을 배출해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충주시청 복싱팀은 지난해 7월 복싱 전용훈련장을 준공해 쾌적한 시설을 갖추면서 체계적인 훈련과 프로그램으로 선수들의 실력이 부쩍 향상됐다.

또 충주시는 전국에서 동·하계 전지훈련 팀이 많이 찾는 복싱 전지훈련의 메카로 자리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