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무관련 업체대표에 대여금 요구한 청주시 팀장님
직무관련 업체대표에 대여금 요구한 청주시 팀장님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4.0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용 투서 접수, 감사관실 조사중
시 청렴대책 헛구호 비위 도 넘어
청주시청 전경.
청주시청 전경.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가 소속 직원들의 비위 근절을 위해 매번 '청렴대책(계획)'을 발표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청주시청 간부(팀장)가 직원들과 업무관련 업체 대표에게 수천만원 상당의 대여금을 요구한 사실이 밝혀져 파문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익명의 시 관계자에 따르면 청주시의 한 구청에 재직중인 A팀장은 국·공립보육시설 업무지원를 비롯해 민간보육시설 업무, 가정보육시설 업무, 어린이집 보조금 지원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A팀장은 직원과 관련 시설종사자 등에게 수 차례에 걸쳐 수천만원을 대여해 달라고 요구해 차용한 후 돈을 갚지 않아 당사자들의 투서가 접수, 현재 감사관실에서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청 직원 B씨는 "현재 A팀장은 금융권에 4억원의 채권압류가 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자체 조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또 다른 직원 C씨는 "A팀장은 어린이 보육시설 관계자에게 1천만원의 대여를 요구해 300만원을 차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A팀장과 관련한 이야기가 시청 안팎에서 나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 감사관실 관계자는 "A팀장과 관련된 투서내용은 전혀 모른다"며 "관련 투서내용은 접수되지 않았고 자체조사도 벌이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사실이 공직 내부에 알려지면서 A팀장의 부적절한 처신이 도마위에 올랐다. 청렴과 품위유지 의무 등 공무원 행동강령 위배했다는 것이다.

3년 연속 청렴도 하위권의 불명예를 벗기 위해 각종 청렴대책을 발표하고 있는 시는 이번 일이 수면위로 부상할까 '쉬쉬'하고 있다.

시는 직원 비위·일탈 행위가 발생할 때마다 청렴교육을 강화하고 비위행위자 무관용 원칙을 내세우는 갖가지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이번에 또다시 A팀장의 금전대여 문제까지 불거져 '전전긍긍'하고 있는 것이다.

시는 지난 1일 '청렴 암행어사'를 통해 공직 문화 자정에 나선다는 '청렴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들 암행어사는 청주시 141개 모든 부서에 1명씩 지명돼 공직사회 내부 '갑질·비위' 등을 자율 감시한다. 시는 지난해 여성의 몸을 찍은 '몰카 공무원', 상습 음주운전, 성희롱, 뇌물·향응 수수 등 각종 비위에 연루돼 중징계받은 직원이 15명, 경징계 조처된 직원이 20명에 이르렀다.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종합 평가에서 2016년부터 내리 3년 동안 바닥권인 '4등급'을 받았다. 이에 따라 시는 먼저 공직 문화 개선 3대 청렴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3대 청렴 운동을 뿌리 내리기 위해 141개 모든 실·과에 '청렴 암행어사'인 청렴 옵서버를 두기로 했다. 청렴 옵서버는 각 과의 7~9급 주무관 가운데 1명씩 선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출연기관·보조단체 청렴 감사협력회의, 직능단체 청렴 캠페인, 시민과 함께 하는 청렴축제 등도 개최할 계획이지만, 직원들의 비위·일탈행위가 끊이질 않고 있어 보다 실효성있는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