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예비 노년세대 '인생 2막' 미리 준비한다
충남도, 예비 노년세대 '인생 2막' 미리 준비한다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4.0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는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도내 시·군별로 '찾아가는 인생재설계 교육'을 실시한다.

찾아가는 인생재설계 교육은 도민들이 노후를 미리 계획하고 준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추진중이다.

대상은 50∼64세 예비 노년세대로 주요 교육 내용은 건강·재무 관리와 여가활동, 대인관계 등이다.

도 관계자는 "찾아가는 인생재설계 교육을 통해 노후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인생 2막을 미리 계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찾아가는 인생재설계 교육 일정은 충청남도인생이모작지원센터 누리집(www.cntcfol.c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관 및 단체의 참여 문의는 전화(041-635-1077)로 하면 된다.

한편, '2018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충남의 가구주 은퇴 연령은 62.5세이며 그 중 53.8%는 제대로 된 노후 준비를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가구별 평균소득은 5천246만원으로 전국 5천705만 원보다 낮았으며 평균 자산도 3억 807만원으로 전국 4억 1천573만 원의 74%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