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공군참모총장에 원인철 중장 내정
신임 공군참모총장에 원인철 중장 내정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4.0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인철 중장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공군 제37대 신임 공군참모총장에 현 합동참모차장 원인철(58) 중장이 내정됐다.

신임 원 총장은 강원 원주 태생으로 서울 중경고를 나와 1984년 공사 32기로 임관했다. 이후 공군본부 비서실장, 제19전투비행단장, 합동참모본부 연습훈련부장, 공군 참모차장, 공군 작전사령관,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 등 요직을 역임해쑈다. 원 총장은 작전은 물론 기획, 전력, 교육훈련 등 각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전문적인 식견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평소 신중하고 분석적이며 창의적인 판단력을 발휘하는 탁월한 전략가로 꼽힌다. 또 부하들을 다독이는 따뜻한 배려심과 강력한 추진력 등 강온 양면의 리더십을 갖추고 있어 지, 덕, 용을 고루 갖춘 리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군 내 작전분야의 최고 권위자라는 평가에 걸맞게 작전사령관 재임 시 공군의 감시태세와 즉응전력을 효과적으로 운용했다.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과 사상 첫 한ㆍ미ㆍ영 3국 연합공군훈련을 성공적으로 실시한 것을 비롯해 우리 공군의 연합작전 역량 강화에 크게 기여했다.

원 총장은 KF-16을 주기종으로 약 3100시간의 비행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가족으로는 부인 이혜명 여사와 1남 1녀를 두고 있다.


Tag
#공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