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소독의무대상시설 소독 철저 당부
영동군, 소독의무대상시설 소독 철저 당부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4.0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소독의무대상시설에 대해 위탁 소독을 철저히 실시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군 보건소에 따르면 연간 9회 이상 소독해야하는 소독의무대상시설은 숙박업소(객실 수 20실 이상) 및 관광숙박업소, 식품접객업소(연면적 300㎡ 이상), 시내외버스·전세버스·장의자동차·역사 및 역무시설, 대형마트·백화점·쇼핑센터·복합쇼핑몰·전통시장, 종합병원·병원·치과 및 한방병원 등이다.

해당 시설은 4월~9월까지는 1개월 1회 이상, 10월~3월까지는 2개월 1회 이상 소독을 해야 한다.

또한, 연간 5회 이상 소독해야하는 시설로는 집단급식소(1회 100명 이상 계속적 공급, 연면적 300㎡ 이상), 공연장(객석 수 300석 이상), 초·중·고등학교·대학교, 학원(연면적 1천㎡ 이상), 사무실용 건축물 및 복합용도 건축물(연면적 2천㎡ 이상), 어린이집 및 유치원(50명 이상 수용) 등이다.

이 시설은 4월부터 9월까지는 2개월 1회 이상, 10월부터 3월까지는 3개월 1회 이상 소독을 해야 한다.

3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의 경우 연간 3회 이상 소독을 실시해야 하며, 4월~9월까지는 3개월 1회 이상, 10월~3월까지는 6개월 1회 이상 소독을 해야 한다

소독의무대상시설이 소독 미실시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50만원~100만원의 과태료 부과처분을 받을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군민 군민들이 널리 인지할 수 있도록 소식지, 전광판, 홈페이지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적극적인 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소독의무대상시설은 소독 후 소독증명서를 보건소로 보낸 후 원본은 2년간 보관해야 한다"며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의무대상시설의 소독은 반드시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