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도시침수예방사업 추진
청주시, 도시침수예방사업 추진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4.1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남천분구(복대1동, 비하동), 내덕분구(내덕1·2동, 우암동)도시침수예방사업
청주시는 지난 2017년 7월 집중호우로 침수피해가 많았던 석람천 등 피해지역에 침수예방사업을 펼친다. 사진은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석람천 범람 모습
청주시는 지난 2017년 7월 집중호우로 침수피해가 많았던 석람천 등 피해지역에 침수예방사업을 펼친다. 사진은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석람천 범람 모습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는 지난 2017년 7월 집중호우로 침수피해가 많았던 석남천분구(복대1동, 비하동), 내덕분구(내덕1·2동, 우암동)에 도시침수예방사업을 추진한다.

이 지역은 시의 신속한 대처로 2017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이번 사업은 국비 360억 원을 포함해 총 71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하수관로 15㎞를 정비하고, 빗물펌프장 5개소를 설치는 사업이다.

올해 상반기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하반기 공사를 착공해 오는 2022년 4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추가 지정된 우암분구(우암동, 성안동, 중앙동, 탑대성동)에 국비 247억 원을 포함한 총 49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하수관로 7㎞를 정비하고, 빗물펌프장 5개소를 설치한다.

오는 하반기 실시설계를 시작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성환 하수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2017년과 같이 많은 비가 내려도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에는 모충분구(모충동, 수곡동)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