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표, "김수민 의원, 대한민국 대표적 정치인 될 것"
손학규 대표, "김수민 의원, 대한민국 대표적 정치인 될 것"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4.2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민 의원, 지난 19일 지역 사무실 개소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충북 청주출신 김수민 의원(비례대표·청주 청원 당협위원장)을 두고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정치인이 될 것"이라고 치켜 세웠다. 지난 19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오창플라자1 406호에서 열린 김 의원의 지역 사무소 개소식 자리에서다.

이에 김 의원은 "이제 국회의원으로서 무슨 일을 해야 할지 느끼게 됐다"며 "지역의 어려움과 고통을 함께 하는 것"이라고 21대 총선 청원 선거구 출마를 기정사실화 했다.

김 의원은 특히 "청원지역내 소각장 설치를 막아내겠다는 노력을 주민들과 함께 하겠다"며 "아직 배울게 많지만 열심히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하겠다"고도 했다.

그러자 손 대표는 다시 "김수민 의원을 도와 달라"면서 "김 의원은 청원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대표적 정치인이 될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구조를 만들고, 김 의원은 이 정치구조의 중심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재차 김 의원에 대한 지역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현재 청원 선거구에는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4선의 변재일 의원과 정균영 전 조폐공사 감사, 자유한국당에선 황영호 전 청주시의회 의장과 윤갑근 전 고검장 등이 출마 채비를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날 김 의원의 사무소 개소식에는 손 대표와 김성식(서울 관악갑)·김삼화 의원(비례대표)를 포함한 지지자 100여 명이 참석해 '김수민, 손학규'를 연호하는 했다. / 김성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