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충북본부, 충북도에 노정교섭 요청
민주노총 충북본부, 충북도에 노정교섭 요청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4.2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협의 정례화·민간위탁 철폐 등 요구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는 22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충북도에 노정교섭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미정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는 22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충북도에 노정교섭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미정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는 22일 "충북도가 소홀히한 노동정책의 변화를 위해 충북도지사에게 노정교섭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는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은 전국에서도 대표적인 노동 후진 지자체로, 다른 지자체에 다 있는 흔한 노동관련 조례나 행정조차 없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생활임금조례 제정은 충북도의 반대가 심하다고 한다"며 "지방정부 노동행정의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지방정부가 지역특성에 맞춰 노동행정을 강화하고 있다"며 교섭 취지를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요구안으로 노정교섭(정책협의) 정례화·실질화, 노동정책 총괄국 설치, 민간위탁(간접고용) 철폐, 직영전환 공공서비스 질 향상, 충북 근로자건강센터 설립, 여성일자리정책 전담부서 설치, 노조할 권리 보장을 위한 조례 제정 등 5대 의제 23개 안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