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도핑검사로 공정한 대회 치룬다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도핑검사로 공정한 대회 치룬다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4.2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위-한국도핑방지위원회 24일 업무협약
24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도핑관리 업무협약식에서 이시종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조직위원장(충북도지사)과 이영희 한국도핑방지위원장(사진 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24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도핑관리 업무협약식에서 이시종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조직위원장(충북도지사)과 이영희 한국도핑방지위원장(사진 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오는 8월 30일 개막하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국제대회 위상에 걸맞은 도핑검사로 공정하고 깨끗한 대회를 추진한다.

무예마스터십조직위원회와 한국도핑방지위원회는 24일 충북도청에서 도핑관리 업무협약을 맺고 참가 선수들을 대상으로 혈액 또는 소변 검사를 통해 도핑관리시스템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한국도핑방지위원회는 도핑검사를 진행해나갈 도핑관리 전문인력 등을 조직위에 파견 근무토록 하고, 조직위는 도핑검사에 필요한 물자 준비, 자원봉사자 운영 등을 맡게 된다.

도핑은 선수가 경기 결과를 더 좋게 하려고 금지된 약물이나 방법을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도핑검사 대상 종목은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관리하는 태권도, 무에타이, 사바테, 주짓수, 우슈, 벨트레슬링, 삼보, 크라쉬 등 8개다.

조직위원장인 이시종 도지사는 "한국도핑방지위원회가 도핑 관리의 전문기관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유니버시아드대회 등 국제대회와 각종 국내경기대회에서 많은 경험이 있는 만큼 우리 대회도 공정하고 깨끗한 대회로 잘 진행되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영희 위원장도 "세계유일의 국제무예종합경기가 성공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8월30일부터 8일간 충주시 일원에서 100여개국 4천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