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혁신지원사업서 충청권 3개 대학 선정
교육부, 혁신지원사업서 충청권 3개 대학 선정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4.2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역량강화대학 7곳 치열한 명예 회복전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역량강화대학'이라는 꼬리표를 단 충청권 7개 대학이 명예회복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교육부는 지난해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 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되지 못한 역량강화대학 30곳을 대상으로 '역량강화형 혁신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모든 자율개선대학에 사업비가 지원되는 '자율협약형'과 달리 역량강화대학 중 12개 대학을 선정해 올해 296억 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권역별로 충청권 3곳, 수도권 2곳, 대구·경북·강원권 2곳, 호남·제주권 3곳, 부산·울산·경남권 2곳 등 전국 12개 대학에 평균 23억 원 내외 지원된다.

충청권에서는 건양대, 극동대, 남서울대, 목원대, 유원대, 중원대, 청운대 등 7개 대학이 역량강화형 혁신지원사업 대상이다. 목원대는 지난해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에서 예비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으나 2단계 평가에서 부정·비리 제재적용으로 '역량강화대학'으로 하향 조정됐다.

교육부는 22~24일 서면평가를 거쳐 25일 대면평가를 진행한다. 이어 5월 10일 전후 지원대학이 결정되며 이의 신청기간을 거쳐 5월말 최종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역량강화형 혁신지원사업은 10% 정원 감축 권고 이행계획을 비롯,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체계성, 교육과정 혁신 등을 담은 '중장기 발전계획'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