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비메모리 반도체산업 조성 '탄력'
충북 비메모리 반도체산업 조성 '탄력'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4.2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청와대 중점육성 전략 발표에 기대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충북도가 육성을 위해 팔을 걷어 붙인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이 청와대와 정부의 '중점육성 산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추진에 탄력이 전망된다.

청와대는 지난 22일 비메모리 반도체를 비롯한 중점육성 산업을 선정하고 범정부 차원의 정책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세계시장을 따라가는 '추격형 경제'에서 우리가 앞서가는 '선도형 경제'로 체질을 개선하고 세계 시장을 끌고 갈 '퍼스트 무버(First Mover)' 기업을 중점 육성하겠다는 게 골자다.

따라서 청와대와 정부는 세계적 경쟁력 수준, 동반성장, 일자리 창출 효과 등 기준으로 '비메모리, 바이오, 미래형 자동차' 3대 분야를 중점 육성 산업으로 선정했다. 특히 비메모리 반도체 공정 중 파운드리(위탁생산) 분야를 적극 지원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비메모리 반도체의 하나인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에도 힘을 쏟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도 부처 내에 반도체 관련 기업을 지원하는 벤처형 조직을 두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충북도는 현재 충북 반도체 융복합산업타운 조성과 시스템 반도체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 중다.

충북 반도체 융복합산업타운은 국가혁신융복합단지와 연계해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는 등 반도체산업 육성과 신산업의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글로벌 반도체 혁신타운이다.

혁신타운 내에는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파운드리 집중 육성 및 설계지원 오픈랩 구축 등 반도체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이다.

충북도는 현재 반도체 융복합산업타운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며, 지난 11일에는 시스템반도체 전문가 회의를 통해 산·학·연 집적 단지 조성, 인력 확보 및 정주여건 개선 방안, 벤치마킹 전략에 관해 의견을 수렴했다.

시스템 반도체 플랫폼 구축 사업은 반도체 패키지, 성능·신뢰성인증 평가, 불량분석 인프라 등을 구축해 R&D 및 사업화를 위한 중소기업지원 사업이다.

구체적으론 중소기업지원, R&D, 시험테스트를 위한 센터 구축, 5G, IoT, 차량용 반도체 등을 위한 패키징 및 성능평가를 위한 신규장비 구축, 기술개발 지원 및 전문인력양성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R&D 지원 등이다.

정부의 파운드리 육성정책과 더불어 최근 삼성 등 대기업의 비메모리 투자 계획에 따른 펩리스 업체 동반성장이 기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도의 시스템 반도체 플랫폼 사업은 큰 시너지 효과는 물론 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가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24일 "도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해 산·학·연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한 반도체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번 청와대와 정부의 발표를 통해 충북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인지도를 적극 제고하고, 국가 경쟁력 확보 및 반도체산업 생태계 구축의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