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총력대응
아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총력대응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9.04.25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ASF') 차단방역에 총력대응하고 있다.

지난해 8월 ASF 중국발생 이후 몽골·베트남·캄보디아 등 주변국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국내에서 중국 등을 다녀온 여행객이 반입한 축산물에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14건 검출돼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관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ASF예방관리전담공무원을 지정해 ASF 차단방역 관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한돈협회 아산시지부 회원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점검반을 통해 남은 음식물 급여양돈농가를 대상으로 5월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ASF 차단방역 및 준수사항을 병행 교육·홍보할 계획이다.

아산시 관계자는"무엇보다 개별농가 책임방역이 가장 중요하므로 농가들은 매일 1회 이상 철저한 방역소독과 출입통제관리에 철저히 하길 바라며, ASF 발생국 여행 자제 등 차단방역에 충실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ASF 의심축 발견 시 방역기관 아산시농업기술센터 축수산과(041-537-3859)로 신속히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