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예산군·태안군, 서해안내포철도 가시화 공동협력
서산시·예산군·태안군, 서해안내포철도 가시화 공동협력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4.2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서산시·예산군·태안군은 25일 서산시청 중회의실에서 '서해안내포철도 가시화를 위한 공동협력 MOU'를 체결했다.

서해안내포철도는 예산(내포신도시)~서산비행장~서산~태안(안흥)을 있는 연장 64.5km 철도노선으로 사업비가 약 1조 6천728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산시·예산군·태안군 3개 시·군은 이번 협약으로 서해안내포철도 가시화를 위해 공동협력하고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서해안내포철도의 적정성, 타당성 등을 검토하기 위한 공동 연구용역 추진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등을 위한 상호협력 및 공동대응 ▶사업 필요성 대외홍보를 위한 토론회 공동 개최 등이다.

충남의 서부지역은 동-서 간 교통망이 열악해 주민들이 교통 불편을 겪는 지역이며 고속도로, 철도 접근성이 매우 낮아 교통 소외지역으로 분류된다.

서해안시대에 태안을 중심으로 관광산업이 활성화 되고, 대산항의 물동량 증가, 내포신도시 지속성장 등으로 교통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미래수요에 대비하고 철도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하여 동서를 가로지르는 광역교통망이 시급히 필요한 실정이다.

서산시에서 서산민항 유치사업을 추진 중으로 서해안내포철도가 추진된다면 항공·철도가 연계된 복합교통체계가 구축되어 시너지 효과를 내는 한편, 주민의 교통편의 증진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시에서는 지난 2017년부터 한국교통연구원과 협업으로 예산(내포)~서산~태안을 잇는 장기발전 철도망을 구상하고 상위전략 및 계획 등에 본 사업을 반영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그 결과로 제2차 충청남도 지역물류계획, 道 도로(철도망) 구축전략, 제5차 국토종합계획 충남지역계획 등에 반영되는 성과를 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서해안내포철도가 앞으로 미래성장 동력사업으로 관광·산업·물류 등 전 분야에 걸쳐 지역균형발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가까운 미래에 서해안내포철도를 타고 수도권을 갈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희망하며, 서해안내포철도에 대한 시민 분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