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교육전문직 공개전형은 일방적 시책"
"충북도교육청 교육전문직 공개전형은 일방적 시책"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4.2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총, 현장의견 묵살·선발기준 개선 약속 안지켜
도내 교사들 승진기회 박탈·충북근무 기피 등 악영향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교원단체총연합회(충북교총)는 충북도교육청의 교육전문직원 공개 전형 시행에 대해 학교현장의 의견수렴 절차없는 일방적인 시책이라며 개선을 촉구했다.

충북교총은 26일 성명을 통해 "교육전문직원의 선발은 교육의 중요 정책에 관여하는 책임자를 채용하는 것으로 교직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이번 선발계획은 규모나 내용 면에서 파격적이지만 현장의 의견 수렴을 소홀히 해 그 성과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교육청은 2017년 충북교총과 진행한 교섭·협의에서 전문직 선발 시 현장의 의견 수렴과 전문 분야 선발 비율을 포함하는 선발기준 개선 등을 협의한 바 있지만 일반전형보다 전문 전형 선발이 더 많은 이번 전형을 보면 교총과의 교섭·협의 이행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은 일반전형 비율을 늘려달라는 현장 교원의 요구는 묵살한 채 일반 교과 교사가 접하기 어려운 NGO, 특정 기관, 특정 협의회 활동 등을 필요로 하는 전문전형을 늘려 대다수 교원의 전문직 승진 기회를 박탈했다"고 강조했다.

충북교총은 전국단위 선발에 대해서도 "충북에 근무하는 교사 중 진학 지원을 할 연구관 1명과 10명이나 되는 장학사·연구사를 전국 단위로 전형하는 해야 할 정도로 충북에 인재가 없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또 "지방화 시대에 지역 실정을 잘 아는 인재가 지역 특성에 맞는 교육시책을 추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충북 실정을 전혀 모르는 외부의 교육전문직원 11명이 현장에 투입된다 해도 현실적인 성과는 아무도 보장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전국 공모는 묵묵히 교육에 전념한 교사들의 승진기회 박탈과 신규 채용 인원 감소 등 장기적으로 볼 때 교원들의 충북 근무 기피 등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교육전문직 전형의 문제점을 받아들여 충북교육가족이 공감하는 과감한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도교육청은 전날 총 60명을 선발하는 2019학년도 유·초·중등 교육 전문직 공개 전형 계획을 공개하고, 올해 처음으로 교육연구관과 교육복지 등 5분야에서 11명을 전국단위로 선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