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하나병원, '뇌졸중 집중치료실' 개소
청주 하나병원, '뇌졸중 집중치료실' 개소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4.30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하나병원은 30일 뇌졸중 집중 치료실(Acute Stroke Unit)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하나병원 제공
청주 하나병원은 30일 뇌졸중 집중 치료실(Acute Stroke Unit)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하나병원 제공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청주 하나병원이 충북도내 종합병원급 중 최초로 '뇌졸중 집중치료실'을 개소했다.

하나병원은 30일 뇌졸중 집중 치료실(Acute Stroke Unit)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 집중치료실은 5인실로 운영되며 신경외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등 뇌졸중 관련과 전문의료진의 협진체제를 통해 4명의 뇌졸중 전문 교육을 이수한 전문간호사가 24시간 상주하며 환자를 집중 케어한다.

이를 통해 일반병실에서 치료하는 것에 비해 급성기 동안 증상의 변화가 많은 뇌졸중 환자 상태의 집중적인 모니터링이 가능하고 뇌졸중 환자에서 빈발하는 흡인성 폐렴, 낙상 등의 합병증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특히 하나병원은 이 집중치료실을 통해 1년 사망률을 14%, 후유 장애를 22% 정도 감소시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중겸 병원장은 "하나병원이 뇌졸중 집중치료실 개소를 통해 지역 뇌졸중 환자치료에 있어 한 단계 발돋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뇌졸중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뇌졸중평가 1등급', '신경중재치료 인증기관'을 획득하고 365일 연중무휴 24시간 응급실을 통한 빠른 수술 및 시술로 골든 타임에 뇌졸중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