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고품질 수박 본격 첫 출하
예산군, 고품질 수박 본격 첫 출하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5.0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군 제공
예산군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예산군 고품질 수박이 대술면 마전리 주호명 씨(69) 농가에서 첫 출하됐다.

이번에 출하된 수박은 조생종인 '스피드꿀' 품종으로 지난 2월 2일 정식한 것이다.

이날 출하된 수박은 가락동도매시장, 농협계통공판장으로 공급되며 거래 가격은 1kg기준 2천500∼2천800원 선이다.

주 씨는 단동 하우스 14동 8천400㎡의 면적에 수박을 재배하고 있으며 철저한 온도 관리와 추비관리를 통해 12Brix이상의 당도 높은 수박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터널 보온덮개 자동화 시스템 신기술 도입으로 낮에는 25∼30°C, 밤에는 18∼23°C의 일정한 온도 유지가 가능해지면서 이른 시기에 수박을 출하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예산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고품질 수박생산과 예산수박 명품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일반수박, 소형수박(애플수박) 등 소비자 맞춤형 수박생산으로 다른 지역과 차별화를 통해 농가경쟁력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산군 수박 재배농가는 373농가이며 재배면적은 387만㎡로 삽교읍, 신양면, 신암면, 대술면에서 주로 재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