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규 농촌진흥청장, 충북 영농현장 방문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충북 영농현장 방문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5.0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농업혁신 중심 역할에 지원 아끼지 않겠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사진 가운데)이 2일 청주시 내수읍 곡물도정업체 '광복영농조합법인'을 찾아 쌀 가공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 충북도 제공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사진 가운데)이 2일 청주시 내수읍 곡물도정업체 '광복영농조합법인'을 찾아 쌀 가공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2일 충북을 찾아 영농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기술적·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김 청장은 이날 융복합산업의 성공모델로 꼽히는 청주시 내수읍 곡물도정업체 '광복영농조합법인'(대표 전병순)과 주류제조업체 '장희도가'(대표 장정수)를 방문해 쌀 가공 및 식초 제조과정을 살펴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에 앞서 오전에는 충북도농업기술원에서 충북농촌진흥사업 혁신성장 7대 핵심과제를 보고받고 미래 농촌진흥사업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어 한국농촌지도자충청북도연합회, 한국생활개선회충청북도연합회, 충청북도4-H본부, 충청북도농산가공연구회 등 4개 농업인학습단체장들과 오찬을 함께하면서 영농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경규 청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농업은 미래의 유망한 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국토의 중심에 있는 충북이 대한민국 농업혁신의 중심에서 역할을 다해주길 기대하고 오늘 보고받은 충북농업기술원의 7대 핵심과제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도록 농촌진흥청에서 기술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사진 왼쪽서 두번째)이 2일 청주 소재 주류제조업체 '장희도가'를 찾아 양조식초 제조과정을 듣고 있다.  충북도 제공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사진 왼쪽서 두번째)이 2일 청주 소재 주류제조업체 '장희도가'를 찾아 양조식초 제조과정을 듣고 있다. 충북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