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대기오염물질 배출관리제도 개선 촉구
당진시의회, 대기오염물질 배출관리제도 개선 촉구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5.0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당진시의회(의장 김기재)가 8일 제6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민 안전을 위한 '산업시설 대기오염물질 배출관리 개선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전재숙 의회운영위원장이 대표 발의한 이번 결의안은 감사원의 감사결과 당진 현대제철이 시안화수소 배출을 20개월간 숨긴 것으로 밝혀져 제안됐으며 이는 현 대기환경보전법과 시행규칙의 입법 미비로 인해 발생됐다면서 관련 규정을 개정하고자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당진 현대제철은 인허가 과정에서 시안화수소가 배출되지 않는다고 신고해 대기오염방지시설을 면제받았지만 시설 가동 후 신고 되지 않은 오염물질이 배출되거나 기준치를 넘겨 배출되는 것이 확인되면 변경신고를 하고 방지시설을 설치해야 함에도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한 "변경신고를 하고 방지시설을 설치한다면 업체측에서는 비용이 발생하며 이를 어긴다하더라도 과태료는 60만원에 그친다"면서"이러한 이유로 산업시설은 변경신고를 기피하고 대기오염방지시설을 면제받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감사 결과에서 대전과 충남 소재 매출액 상위3개사 측정대행업체를 조사한 결과 2개사가 허위로 측정기록부를 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대기오염물질 배출관리제도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며"즉 대기오염방지시설 설치면제를 받은 사업체에 대한 사후 점검과 관리 절차가 누락돼 있었으며 자가측정대행업체를 배출사업자가 직접 선정함으로 늘 산업체의 요구에 부응하는 결과를 제출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앞으로 대기오염방지시설 설치면제 사업체에 대한 사후 점검과 관리를 실시하고 그 관리를 위해 대기오염물질 측정 시 배출사업자가 그 비용을 부담하되 측정은 공공기관이 직접 선정한 측정대행업체가 수행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당진시의회 의원들은"시민의 대변자로서 그 뜻을 모아 국회가 대기환경보전법의 개정을 통하여 대기오염물질 배출관리제도를 개선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