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나라 테마공원, 곤충 체험장 조성
과일나라 테마공원, 곤충 체험장 조성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5.1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일나라에서 만나는 특별한 재미, 생태체험 교육장 조성 눈길
과일나라테마공원 내에 곤충 체험장에서 나비를 비롯한 장수풍뎅이 등 다양한 곤충을 가까이에서 볼수 있다. / 영동군
과일나라테마공원 내에 곤충 체험장에서 나비를 비롯한 장수풍뎅이 등 다양한 곤충을 가까이에서 볼수 있다. / 영동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의 복합 힐링공간인 과일나라테마공원의 볼거리가 풍성해 진다.

군에 따르면 과일나라테마공원 내에 곤충 체험장이 조성돼 나비를 비롯한 장수풍뎅이 등 다양한 곤충을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게 됐다.

이 곤충체험장은 곤충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시설로 864㎡의 규모로 비와 바람이 통과하는 망 구조물 형태로 되어 있다.

충청북도 3단계 균형발전사업으로 추진됐으며, 3억9천만원을 투입해 지난 12월에 공사를 마무리했으며 나비 생태를 고려하여 5월에 나비를 방사했다.

자연과 유사한 환경을 만들어 호랑나비, 배추흰나비 등 5종류의 나비 날개짓을 바로 눈 앞에서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산란부터 번데기, 나비로 성장하기까지 나비의 일생을 관찰할 수 있다.

무엇보다 아이들이 자연을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하며 감수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군은 곤충체험장에 5종류의 나비 1천290마리와 번데기 120마리를 지난 8일 첫 방사를 시작으로 일주일 간격으로 3회에 나누어 방사할 계획이다.

성충과 번데기가 생육할 수 있도록 후박나무와 케일, 제라륨 등 나무와 꽃도 같이 식재하여 나비의 한살이를 곤충체험장에서 직접 보고 배우는 현장체험 교육장으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

숫벌 및 누에고치 체험대도 설치해 아이들에게 체험놀이를 통하여 즐거움까지 줄 수 있도록 조성해 자연과 교감할 수 있도록 했다.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10시부터 오후5시까지 무료로 운영된다.

군은 기존 운영 프로그램과는 다른 색다른 변화로, 방문객의 눈높이에 맞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자연 그대로의 나비생태를 지켜보면서 자연의 소중함과 보존의 중요성을 배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교육적 효과는 물론, 웃음소리가 넘쳐나는 생태체험공간이 조성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편 2017년 4월 문을 연 과일나라테마공원은 과일음식 및 과일 수확체험, 세계과일조경원, 100년 배나무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학생 및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