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 업무협약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 업무협약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5.1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홍보·관람 등 지원 약속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가 지난 10일 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성공개최를 지원하기로 했다./ 충북문화재단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가 지난 10일 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성공개최를 지원하기로 했다./ 충북문화재단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하 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가 무예마스터십 성공개최를 위해 지난 10일 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회장 김윤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직위원장인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김윤기 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장, 김승환 충북문화재단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는 무예마스터십 성공 개최를 위해 홍보활동 지원 및 운영 관람 안내 지원, 무예마스터십 활성화를 위한 교류협력 지원 등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이번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향후 무예문화산업 콘텐츠 확산을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해 무예와 문화예술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것이 주목할만 하다.

김윤기 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장은 "전 세계 무예 고수들이 실력을 펼치는 무예 올림픽이 충북 충주에서 열리게 된 것을 축하드린다"며 "이번 행사가 단순한 대회를 넘어 무예와 문화예술이 함께 성장해 새로운 문화산업의 컨텐츠로 발전하기를 기대하며 무한한 가능성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시종 지사는 "본래 무예란 국가의 전통과 민족혼이 담겨있는 전통문화예술"이라며 "세계 무예문화의 새역사를 만든다는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지구촌 세계문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많은 역할과 아낌없는 지원을 부탁드리며 전 국민의 성원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국광역문화재단연합회는 충북문화재단을 비롯한 16개의 시도 광역문화재단을 회원 단체로 하고 있으며 전국 문화재단의 균형발전과 상호협조 및 공동이익 증진을 도모하고 지역문화 진흥을 위해 힘쓰고 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충청북도와 충주시가 공동주최하고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8일간 충주체육관 등 충주일원에서 전 세계 100여개국 4천여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 가운데 펼쳐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