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문화재단, 6월 기획공연 국립현대무용단 '제전악-장미의 잔상' 개최
세종시문화재단, 6월 기획공연 국립현대무용단 '제전악-장미의 잔상' 개최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5.1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문화재단은 다음달 20일 세종문화예술회관에서 6월 기획공연으로 국립현대무용단의 '제전악-장미의 잔상'을 개최한다.

제전악-장미의 잔상은 제사 의식에서 연주하는 음악인 제전악에 장미라 불렸던 과거의 모든 꽃들과 자신의 삶을 꽃처럼 피우고 사라졌던 이들을 기념하는 춤을 더해 현대적으로 풀어낸 공연이다.

주요 내용은 단군신화, 서동요 등 역사 속 이야기를 모티브로 구성되었으며, 14인의 무용수가 의식을 재현하는 전사와 무녀, 사랑을 나누는 남녀의 모습 등으로 등장해 과거, 현재의 공존과 미래의 번성을 위한 춤판을 60분간 보여준다.

특히 이번 공연은 현대무용과 전통춤 '오고무'를 결합시켜 동서양의 경계를 허물고, 가야금, 대금, 피리 등 국악 라이브 연주를 더해 관객들로 하여금 새로운 시선으로 무대를 바라보게 할 것이다.

제전악-장미의 잔상은 국립현대무용단의 안성수 예술감독과 라예송 작곡가가 협업한 작품으로 2017년 초연 이후 국내 뿐 아니라 콜롬비아, 러시아 등 해외 각지에서 꾸준히 러브콜을 받고 있다.

김진덕 문화기획팀장은 "국립현대무용단이 작년 '스윙' 이후 두 번째로 세종시를 방문하는데, 당시 보여주었던 뜨거운 반응을 기억하여 올해도 관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석 1만원으로 13일부터 예스24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홈페이지(www.sjcf.or.kr) 또는 전화(044-850-0541)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