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당보건소 윤혜정 주무관 헌혈유공장 은장상 수상
상당보건소 윤혜정 주무관 헌혈유공장 은장상 수상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5.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이 보람이에요"
 윤혜정 주무관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꾸준히 헌혈 나눔을 실천해온 청주시청 직원이 헌혈 3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 '헌혈유공장 은장상'의 영예를 안았다.

청주상당보건소 윤혜정 주무관이 바로 그 주인공. 윤 주무관은 지난 10일 헌혈 3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장 은장상을 받았다.

헌혈유공장은 대한적십자가 총재 명의로 포상운영규정 제14조 제1항에 따라 다회 헌혈을 실시한 사람에게 수여하는 포상이다.

전국 140여 개 헌혈의 집에서 헌혈 횟수가 30회 이상인 경우 '은장', 50회 이상인 경우 '금장'을 받을 수 있으며, 100회 이상은 '명예장', 200회 이상 '명예대장', 300회이상 '최고명예대장'으로 구분해 수여된다.

상당보건소 윤혜정 주무관은 고교 재학 당시 친구와 우연한 기회에 첫 헌혈을 실시한 후, 헌혈의 매력에 빠졌다. 그 뒤로 종종 생각날때마다 헌혈을 진행해 오다가 청주시청 입사 후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정기적으로 헌혈캠페인에 동참하다 보니 습관처럼 헌혈을 하게 됐다.

또 청주시 '열정미 봉사단'을 운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컷트미용 봉사를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거창하지는 않아도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이 봉사를 하면서 느끼는 가장 큰 보람'이라는 게 그의 믿음이다.

윤혜정 주무관은 "헌혈을 시작한 후 나를 희생함으로써 다른 사람을 살리는 생명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겨우 30회를 달성했으니 앞으로 50회 100회를 향해 더욱 적극적으로 헌혈을 실시하며 따뜻한 나눔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