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영국 앤드루 왕자 접견
문 대통령, 영국 앤드루 왕자 접견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5.15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 한반도 평화 중요 파트너"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국을 비공식 방문 중인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윈저(59) 왕자를 접견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은 앤드루 왕자와 한·영 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방한한지 20년이 되는 뜻깊은 해에 앤드루 왕자가 방한한 것에 환영의 뜻을 전했다. 전날 안동을 직접 방문해 기념식을 가진 것을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엘리자베스 여왕에 이어 앤드루 왕자의 방문으로 안동이 한·영 두 나라 간 교류협력의 상징적 장소이자 국제적 관광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앤드루 왕자는 "이번에 어머니 엘리자베스 여왕의 발자취를 따라 한국을 방문하게 돼 기쁘다"면서 엘리자베스 여왕이 문 대통령에게 전하는 각별한 안부 인사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앤드루 왕자가 2014년 스타트업의 발전을 돕기 위해 설립한 공익 재단인 '피치 앳 팰리스(Pitch@Palace)'의 사업을 언급하며 "오늘 저녁 피치 앳 팰리스 한국 행사가 개최되는 것으로 아는데, 많은 한국 스타트업 기업들이 연말 런던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결선에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앤드루 왕자는 "한국 스타트업 기업들의 번창은 한국인들의 명석함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한·영 두 나라 간 스타트업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영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 이사국으로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중요한 파트너임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