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올 1분기 인구는 줄고 실업자는 증가
대전시, 올 1분기 인구는 줄고 실업자는 증가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1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올 1분기 중 대전시 실업자는 급증하고 인구는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올해 1분기 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대전의 실업자 수는 4만2000명으로, 전년동기비 9000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중 15~29세 실업자는 1700명이 감소했지만 30~59세는 7800명, 60세 이상 실업자는 2900명이 늘어 중장년층 이상 실업자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대전의 취업자 수는 75만4000명을 기록했다. 도소매·음식숙박업과 건설업 등의 취업자가 줄어 전년동기비 5700명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대전의 인구는 전입보다 전출이 많아 3785명이 순유출 된 것으로 나타났다. 8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순유출이 나타났다. 30대(1111명)와 40대(713명), 50대(600명) 순으로 순유출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충남도의 1분기 실업자 수는 3만5000명으로 전년동기비 1만2500명 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대조를 보였다.

충남도는 15~29세의 젊은층 실업자 수가 6800명이 줄었고, 60세 이상 실업자도 4700명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충남의 취업자 수는 115만7000명으로 도소매·음식숙박업 2만4800명,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취업자 1만2600명이 늘면서 전년동기비 5만1600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